반려동물과 함께하는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HUTS&BAY (허츠앤베이)

[SILVER LINING] 정은씨와 호두의 입양 이야기

November, 2017

1. 본인의 성함과 하시는 일을 말해주세요.
파타고니아 코리아에서 마케팅을 하는 이정은입니다.
 
2. 본인의 반려묘를 소개해주세요!
올 해로 6살이 된 ‘개냥이’호두입니다.
 
3. 반려묘는 입양과정을 말해주세요.
6년 전에 3-4개월로 추정된 길고양이였던 호두를 친구가 우연히 구조했었고, 동물병원에서 치료를 하고  제게 임시보호를 부탁해 만나게 되었는데 임보를 하다가 정이 들어서 제가 입양하게 되었어요. 
 
4. 고양이를 기피하는 대상들이 생각보다 많아요. 이들에게 말해주고 싶은 고양이만의 매력은?
저희 호두는 이름을 부르면 대답을 하고, 친구들이 놀러 오면 만져 달라고 애교를 부리는 아이예요 흔히 ‘개냥이’라고 불리는 타입이죠. 고양이에 대해 기피하던 친구들도 저희 집에 와서 호두를 만나면 그런 생각이 많이 변한다고들 얘기해요. 또 제 주위에는 반려묘와 함께 하는 친구들이 많은데, 한 번 인연을 시작하면 그 치명적인 매력에 헤어 나오지 못하드라고요. 저는 고양이의 매력 포인트는 그들의 도도함과 밀당의 귀재라고 생각합니다.

 
5. 길거리를 다녀보면 유기견은 거의 보이지 않는다. 그에 반해 유기묘는 쉽게 볼 수 있는데, 캣맘(길거리 고양이에게 밥을 주는)과 주변 주민들과 마찰이 많더라. 이런 부분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저도 집 앞에 길냥이들을 위해서 밥과 물을 주고 있는데, 다행히 저희 동네는 반려견, 반려묘와 함께하는 분들이 많고, 이해를 해주셔서 그런지 주민분들과 마찰이 있지는 않아요. 고양이나 강아지를 소중한 생명으로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캣맘’에 대해 그리고 ‘길냥이’들에 대해 부정적인 태도를 가지시는 거 같습니다. 세상은 사람과 동물 그리고 자연이 함께 공존하면서 살아간다고 생각합니다. 나만, 사람만 생각하지 말고 우리 모두 함께 살아가는 세상이라고 생각을 조금만 바꾼다면 유기묘들에 대해 따뜻한 시선을 기대할 수 있지 않을까요.